•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영만 군위군수 “환경문제 실천하며 해결해 나가겠다”

김영만 군위군수 “환경문제 실천하며 해결해 나가겠다”

최인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4.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업무용 관용차 전기차로 교체…현실적 문제 개선
김영만 군위군수
김영만 군위군수가 업무용 관용차를 전기차로 교체하면서 환경문제를 직접 겪으며 해결방안을 찾고 있다./제공=군위군
군위 최인호 기자 = 미세먼지·매연에 대한 국민적 불안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의 환경보호 실천이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군위군에 따르면 김영만 군수는 지난 1월 업무용 관용차를 친환경 전기차로 바꿨다.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환경개선에 앞장서고 차량유지비 절감을 위해서다.

김 군수는 전임군수 때부터 쓰던 차량은 7년 40만㎞를 넘긴 대형세단을 사용하면서 고장이 잦았던 관용차를 환경보호와 예산절약을 위해 소형SUV 전기차로 선택했다.

김 군수는 “미세먼지가 국가적 재앙 수준에 이르고 있는 이때, 매연이나 미세먼지 발생이 거의 없고 통행료와 주차료, 유지비 걱정이 없는 전기차로 갈아타니 군민들 보기에도 마음이 한결 가볍다”고 설명했다.

교체과정에서 소형 전기차가 안전과 편의성에서 군수 관용차로 적합하지 않다는 실무자들의 반대가 있기도 했지만 김 군수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는 후문도 있었다.

군위군은 올해 전기자동차 10대에 대해 구매보조금을 지원하며 일반 승용차 1대당 최대 1500만원을 지급한다.

김영만 군수는 “충전소 문제 등 전기차의 현실적 문제들을 군수가 직접 느끼고 개선해 나가는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