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국무부 “중국 신장자치구 인권침해 관련 표적 제재, 조치 검토”
2020. 05. 25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5.1℃

베이징 21.2℃

자카르타 32.8℃

미국 국무부 “중국 신장자치구 인권침해 관련 표적 제재, 조치 검토”

김예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인권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에 대해 표적 제재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와 관련 “이런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고 표적 제재와 조치를 검토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는 중국에 이런 정책을 중단하고 임의로 구금된 이들을 풀어 주라고 계속 요청할 것”이라며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전날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로 중국의 인권정책을 비판하고, 신장 지역 수용소에 구금된 이슬람 신자 등이 200만명을 넘는 규모라고 추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