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국무부 “중국 신장자치구 인권침해 관련 표적 제재, 조치 검토”

미국 국무부 “중국 신장자치구 인권침해 관련 표적 제재, 조치 검토”

김예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인권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에 대해 표적 제재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와 관련 “이런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고 표적 제재와 조치를 검토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우리는 중국에 이런 정책을 중단하고 임의로 구금된 이들을 풀어 주라고 계속 요청할 것”이라며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전날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로 중국의 인권정책을 비판하고, 신장 지역 수용소에 구금된 이슬람 신자 등이 200만명을 넘는 규모라고 추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