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모텔에 ‘몰카’ 설치해 사생활 촬영·실시간 인터넷 중계한 일당 검거…1600여명 피해

모텔에 ‘몰카’ 설치해 사생활 촬영·실시간 인터넷 중계한 일당 검거…1600여명 피해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20.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헤어드라이어 거치대 내부에서 발견된 카메라./제공=경찰청

숙박업소 객실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투숙객들의 사생활을 촬영하고 실시간으로 생중계한 일당이 검거됐다.

20일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모씨(50)와 김모씨(48)를 구속하고, 범행을 도운 임모씨(26)와 최모씨(49)를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은 지난해 11월24일부터 올해 3월3일까지 영남·충청권 10개 도시에 있는 30개 숙박업소 42개 객실에 무선 인터넷 프로토콜(IP) 카메라를 설치해 투숙객 1600여명의 사생활을 촬영하고 이를 생중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와 김씨는 해외 사이트에서 착안해 작년 6월부터 숙박업소에 카메라를 설치하기 시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객실을 단시간 '대실'하는 수법으로 객실 내 TV 셋톱박스, 콘센트, 헤어드라이어 거치대 등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김씨는 설치된 카메라의 정상 작동 여부를 원격으로 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범행에 쓴 카메라는 무선인터넷을 이용해 영상을 전송하는 방식으로, 렌즈 크기가 1㎜에 불과한 초소형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11월 24일부터는 외국에 서버를 둔 사이트를 통해 투숙객들의 사생활이 담긴 영상이 실시간 생중계되기도 했다.

박씨 등은 올해 3월까지 불법촬영 영상물 803건을 제공하고 유료회원들로부터 700여만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12월 초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3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피의자들을 차례로 검거했으며 피해 모텔에 설치된 카메라를 모두 철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숙박업소 측에서는 객실 내 셋톱박스와 콘센트, 헤어드라이어 거치대, 스피커 등에 틈새나 작은 구멍이 뚫린 곳, 불필요한 전원 플러그가 꽂힌 곳 등이 있는지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며 "이용자는 객실 불을 끄고 스마트폰 불빛을 켜 렌즈가 반사되는 곳이 있는지 살피면 카메라 설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