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부총리 “민생 체감할만큼 경기 나아지지 않아”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2.2℃

베이징 27.4℃

자카르타 33℃

홍남기 부총리 “민생 체감할만큼 경기 나아지지 않아”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26.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2-기재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기재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부 지표의 개선에도 민생이 체감할 만큼 경제가 좋아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뜻을 26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을 만큼 민생 경제가 나아지지 않았다“며 ”수출·투자가 부진하고, 분배와 고용의 어려움이 지속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소비자심리지수가 3개월 연속 상승하고, 기업 심리지수도 나아지는 등 일부 지표가 좋아졌다면서 이같이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2월 중 취업자 증가 규모는 확대됐지만 개선이 지속되도록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리 경제의 성장경로 등 경기흐름도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