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안부, UN과 협력해 개도국 전자정부 사업 선도
2019. 09.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0.9℃

베이징 17.4℃

자카르타 28.2℃

행안부, UN과 협력해 개도국 전자정부 사업 선도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3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331103034
행정안전부는 개도국의 전자정부 발전 지원을 위해 UN(유엔, 국제연합)과 협력을 강화한다고 3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와 유엔거버넌스센터(이하 UNPOG)는 ‘2019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전자정부과정’에 방글라데시 및 우간다(차관보급 포함), 에티오피아, 라오스, 부탄 등 5개국 15명의 고위공무원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참여국 중 방글라데시는 기획부 차관보, 교육부, 총리실 산하 정부혁신센터, 보건가족복지부 등 중앙부처 국장급들이 참석하여 여러 분야에서 한국 전자정부를 배우고 추진하려는 노력이 큰 국가이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전자정부 구축을 통한 IT산업 활성화와 투명한 정부 구축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협력과정에서 한국의 공공데이터 활용정책, ICT 규제 완화 정책, 모바일 전자정부에 큰 관심을 보였다. 우간다의 경우 각 분야에 새로운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정의한 ‘디지털 우간다 비전’수행을 위해 자원통합 효율화 및 공공데이터 활용 등에 관심이 많았다.

에티오피아, 부탄, 라오스 등도 전자정부 발전지수가 매우 낮지만 에티오피아와 부탄은 전자정부 모든 분야에 관심을 표하며 부족한 인프라를 보완하려했고, 라오스는 SDG 실천을 위한 전자정부 정책 및 신기술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표했다.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SDGs*)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모인 5개국의 공통 관심사는 공공데이터 및 증거기반 의사결정 등 범정부적 접근 향상을 위한 전자정부, 범사회적 접근 및 다수 이해관계자 연대 향상을 위한 전자정부의 역할이다. 또한, 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컴퓨팅 등 신기술을 활용한 고도화된 디지털 정부 및 공공데이터를 통한 투명성 및 책무성, 디지털 격차 해소 정책 등도 관심이 집중된 분야다.

UN과 협력해 이번 과정을 준비한 행정안전부는 국가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ICT, 모바일 전자정부 전략 수립 등의 강의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통계개발원 등 연수생들이 가장 관심 있었던 현장 체험 등을 같이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 SDS,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등 해외사업을 추진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들과 만나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정부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전자정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번 UNPOG와 협력을 계기로 이번 과정에 참가한 협력국들이 체험한 한국 전자정부의 사례들을 활용해 협력국에서도 편리하고 보편적인 전자정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