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달청,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 49개사 지정…최장 8년까지 지원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6℃

베이징 13℃

자카르타 29.8℃

조달청,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 49개사 지정…최장 8년까지 지원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31.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경 조달청4-4
대전 이상선 기자= 조달청은 올 1분기 49개 기업을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G-PASS기업)으로 지정했다고 31일 밝혔다.

G-PASS(Government Performance ASSured)기업은 조달물품의 품질, 기술력 등이 우수한 조달기업 중 조달청이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선정한 중소·중견기업이다.

G-PASS기업은 지난 2013년도 95개로 출발해 매 분기마다 지정, 이번 지정으로 총 566개 사가 됐다.

이번의 49개 사는 역대 한 분기에 가장 많은 업체들이 지정된 것으로, 해외조달시장 진출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진 결과로 보인다.

조달청은 신남방 국가와 미국, UN 조달시장 진출을 전략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 19개사, 최대 조달시장인 미국(5000억달러, 542조원) 17개사, 유엔 조달시장(186억달러, 20조원) 3개사 등을 G-PASS기업으로 지정했다.

특히 조달청은 올해 약 20조원 규모의 유엔 조달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외교부와 함께 오는 5월 유엔조달시장개척단을 파견하고, 유엔조달 절차 및 정부지원제도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유엔조달시장 진출 원스톱 서비스’를 구축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G-PASS기업으로 지정되면 최장 8년까지 연 2회 해외바이어 초청 상담회 참가, 해외전시회 참가가 가능하며, 우수조달기업과 해외 현지 전문기업을 1대1로 연결하는 ‘수출전략기업 육성사업’ 참여, 미국 및 유엔조달 제안서 작성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전 세계 190여 개국 정부의 실시간 정부조달 입찰, 낙찰 정보와 더불어, 해외조달시장 설명회 및 실무교육을 통해 각종 정보를 획득할 수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유엔조달시장 등을 중심으로 기술력을 갖춘 우리기업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수출기업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통해 올해 8억불 이상의 수출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