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석대,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백석대,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1.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종현 백석대 총장 격려사
장종현 백석대 총장이 1일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제공=백석대학교
천안 이신학 기자 =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는 1일 교내 본부동 국제회의실에서 ‘3.1운동 100년 그리고 세계평화’라는 주제의 3.1운동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일까지 양일간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국사편찬위원장을 지낸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가 ‘3.1운동과 세계평화’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으로 그 시작을 알렸다.

이만열 교수는 “3.1운동을 지칭하는 용어는 최근에 와서 ‘운동’이라는 용어 대신 ‘혁명’이라고 불러야한다는 주장이 점증하고 있다”며 “기존의 어떤 체제를 삽시간에 뒤엎어버린 그런 혁명은 아니었지만 수백수천년 진행된 봉건왕조를 백성이 주인이 되는 주권재민의 나라를 만들게 되었다는 것이 곧 혁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제국이 망한지 9년, 일제의 폭압 하에서도 백성이 주인공인 나라 대한민국(임시정부)을 탄생시킨 것이 ‘3.1혁명’에서 시작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3.1운동과 평화’에 대해서도 언급한 이만열 교수는 “3.1독립선언서가 강조하는 것은 인류의 평등과 민족의 자존, 그리고 세계의 평화라고 말할 수 있다”며 “3.1독립선언서는 세계의 평화 못지않게 인류의 평등과 민족의 자존을 강조하고 있다. 3.1운동을 통해 취할 수 있는 교훈은 자주정신과 민주정신 및 평화정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3.1운동의 평화 정신이 불가결한 것이었듯이, 오늘날도 그 평화 정신은 동북아(동양) 평화 나아가 동양(동북아) 평화를 그 중요 요소로 하고 있는 세계평화의 핵심고리의 하나라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개회식에는 장종현 백석대 총장을 비롯해 양승조 충남도지사, 구본영 천안시장, 천안갑 이규희 국회의원, 윤황 충남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우리 후손은 3.1만세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있고 그러한 일련의 행위에 우리 천안이 중심에 서서 활동하고 있다. 심포지엄에 관심을 가지고 국내외 각지에서 찾아와 주신 모든 분들께 환영의 인사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장종현 백석대학교 총장은 격려사에서 “우리 대학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대학으로서 책임을 감당하기 위해 2000년 유관순연구소를 창립해 3.1운동과 유관순 열사의 신앙과 삶을 조명하는 일에 앞장서 왔다”며 “심포지엄을 통해 3.1운동과 유관순 열사의 업적이 전 세계적으로 다시 한 번 널리 조명되고 우리 모두에게 민족적 자긍심이 고취되는 성과가 나타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축사에서 “3.1운동은 단순한 민족독립운동을 넘어 공화국 탄생의 민주독립혁명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오늘 국제학술심포지엄을 통해 3.1운동의 과거 100년과 미래 100년, 그리고 세계평화와 관련된 귀중한 발표와 심도있고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