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 정부 3번째 추경 공식화…경기부양 효과 있을까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文 정부 3번째 추경 공식화…경기부양 효과 있을까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3.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470조 슈퍼 예산에 9~10조원…‘언 발에 오줌누기’
세금 쏟아 붓는 것 보다는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기획재정부-안종호 기자
기획재정부/안종호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번째 추경이 기정 사실화된 상황에서 경기부양 효과가 있을 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올해 470조로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 만큼 9~10조원의 추경 예산이 큰 비중이 아니라는 시선에서다. 추경보다는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2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추가경정예산의 효과가 극대화되기 위해 즉시 부처에서 사업 요구를 받아 신속히 검토해 추경안을 마련하겠다”며 “(추경안은) 이번 달 하순 국회에 제출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 정부 출범 후 3년 연속 ‘일자리 추경’이 편성됐다. 올해 추경 논의는 미세먼지로 시작됐지만 예산 규모를 고려하면 경기부양, 일자리 사업이 주류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 두 차례의 추경을 살펴보면, 매년 추경 때마다 나왔던 ‘재탕’ 사업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효과적인 재원 분배가 필요하다.

지난해 5월 확정된 추경 예산안을 사업별로 살펴보면 2년 연속 추경이 편성된 사업은 총 7개이다. 이 사업들에 배정된 2018년 추경 예산은 약 9000억원으로 전체 추경 예산 3조8000억원에서 약 25%를 차지하는 규모이다.

대표적인 사업은 ‘중소기업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본예산과 추가경정예산을 합해 3417억원 규모로 편성됐지만 같은 해 10월말까지 집행률이 70%에 미치지 못했다가 11~12월이 돼서야 집행률이 90%를 넘었다.

2017년 일자리 창출 추경에는 공무원 1만2000명 추가채용 사업에 약 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당해 채용에는 소규모 예산만 투입되지만 향후 30년간 임금상승률, 공무원연금 등으로 21조원가량 예산이 더 필요하다고 지적받았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올해 470조에 달하는 ‘슈퍼 예산’을 편성한 만큼, 9~10조원 규모의 추경이 경제 활력 제고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추경 보다는 오히려 정책방향을 전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 민간 경제연구원 고위직은 “추경은 정부가 인위적으로 투입해서 단기적으로 하는 사업인데 추경이 큰 효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며 “인위적으로 돈을 쏟아 붓는 것보다 기업들이 자유롭게 국내에서 투자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는 “경제 상황이 어려워 추경을 하더라도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면서 “마땅한 대안이 없으니 추경이라도 하는 느낌이지만 52시간 근로제, 최저임금 급속 인상 등 정책 전환을 바꾸는 게 오히려 돈을 쓰지 않고 경제 활력을 불어넣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