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솔제지 공장서 20대 직원 기계에 끼여 사망

한솔제지 공장서 20대 직원 기계에 끼여 사망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4.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솔제지 장항공장에서 롤리 운송장치를 고치던 20대 근로자가 운송장치를 움직이는 대형 무쇠 원반에 몸이 끼여 사망했다.

충청남도 서천군 한솔제지 공장에서 3일 오전 5시께 사고가 발생했다.

숨진 근로자는 1년여 전 한솔제지 계열사에 입사, 전기 관련 업무 등을 맡았다.

이날도 완제품을 옮기는 해당 기계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연락을 받고 점검을 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에서 2인 1조 근무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

경찰과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은 공장 관계자 등을 불러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숨진 근로자는 이직 면접을 앞두고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