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원 고성 산불 일출과 동시에 진화 재개…산림청 “오전 8시15분께 주불 잡혀”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3.9℃

베이징 3.3℃

자카르타 28.8℃

강원 고성 산불 일출과 동시에 진화 재개…산림청 “오전 8시15분께 주불 잡혀”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5.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림청 "인제산불 50%·강릉산불 20% 진화"
고성산불
지난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은 동시 다발적으로 번지면서 5일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하는 등 대피 인원만 4230명에 달했고, 주택과 창고 등 310여채가 소실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제공=강원소방본부
여의도 면적(290㏊)에 가까운 산림 250㏊를 잿더미로 만든 강원 고성 산불 이틀째인 5일 일출과 동시에 진화 헬기가 투입된 가운데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의 주불이 잡혔다.

산림청은 이날 오전 8시15분께 “강원 고성·속초 산불의 주불을 진화했다”며 “인제 지역 50%, 강릉 지역은 20%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 변압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야산으로 옮겨 붙었다.

당초 소방당국은 소방펌프차와 물탱크 등 소방대원 78명과 장비 23대를 투입해 불길을 잡는 데 총력을 기울였지만 초속 10~15m 안팎의 강풍이 불어 큰 불길을 잡는 데 실패했다. 확산 저지선을 구축하기도 전에 불길이 속초 금호동 영랑호 방면 등으로 번졌다.

현재까지 사망자 1명, 주택 125채가 불에 탄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산림당국은 이날 날이 밝자 1만698명의 인력과 헬기 21대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