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강원 동해안 산불 발생지역 ‘국가재난사태’ 선포
2019. 07. 1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3.6℃

베이징 23.5℃

자카르타 24.8℃

정부, 강원 동해안 산불 발생지역 ‘국가재난사태’ 선포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5.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잔불 제거직업 하는 장병들
5일 강원도 속초시 장천마을 인근 야산에서 102기갑여단 장병들이 잔불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연합
정부는 강원지역 산불과 관련,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고 5일 밝혔다.

국가재난사태는 국민의 생명 및 재산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행정안전부장관이 선포한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에 재난사태를 선포했다”며 “이번 재난사태 선포는 행정안전부 장관이 피해 현장을 방문해 대처상황 등을 파악하고, 조기수습을 위해 가용 자원의 신속한 투입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선포지역에 재난경보 발령과 인력·장비·물자 동원, 위험구역 설정, 대피명령, 응급지원, 공무원 비상소집 등의 조치와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재난 수습이 가능해진다.

또, 추가적인 피해방지를 위해 위험지역에 대한 출입제한 및 통제가 강화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에 대해서는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마련을 비롯해 재해구호물품 지급 등 긴급생활안정 지원 대책을 마련한다”면서 “사상자에 대해서는 장례지원, 치료지원 및 재난심리지원서비스 등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