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오늘 중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내 문재인 대통령에 건의”
2019. 09. 1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6.5℃

베이징 23.8℃

자카르타 33.6℃

이낙연 총리 “오늘 중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내 문재인 대통령에 건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6.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강원도 산불 후속조치를 위해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상황실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우리가 해야 할 여러 지원을 원활히 하기 위한 제도적 토대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있다. 오늘 중 결론을 내 대통령께 건의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임시 대피소에 계시는 4000여명 가운데 3700여명은 귀가하셨다. 이 시각 현재 대피소에 계신 분은 275명으로 집계된다”며 “이재민을 위한 온정의 손길이 답지하고 있다, 적십자사, 새마을회 등이 대피소에서 이재민들 돕고 계시고, 기업과 민간인 등의 기부물품 출연도 잇따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정부 차원에서 해야 할 5단계의 일을 설명했다.

우선 1단계로는 잔불 정리 뿐 아니라 뒷불 감시를 현지에서 차질 없이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2단계인 ‘이재민 돕기’와 관련해서는 대피소에 있는 이재민이나 귀가했다가 대피소에 오셔서 식사하시는 이재민들의 식사·숙박·의료의 지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학생들의 공부, 농업 등 생업이 필요한 분들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3단계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 결정을 꼽았다. 이어 주택·건물·산업시설·임야·공공시설 등 복구해야 할 것이 대단히 많다며 4단계로 복구 지원을 꼽았다.

끝으로 이 총리는 5단계 장비보강을 비롯한 화재 예방을 포함한 제도 보완에 대해서는 “산불이 3∼5월 민가와 가까운 산에서 많이 나는 것을 어떻게 예방할지 등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총리는 “오늘은 1∼3단계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일며 “4단계 복구 지원은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이후 다음주에 논의하고, 5단계 제도보완은 복구 지원을 해가면서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