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청 “올 2학기부터 고3 시작 단계적 무상교육…2021년 전원 확대”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3.9℃

베이징 3.3℃

자카르타 28.8℃

당·정·청 “올 2학기부터 고3 시작 단계적 무상교육…2021년 전원 확대”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9. 0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올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단계적 무상교육을 시행키로 했다.

당·정·청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2020년에는 고등학교 2∼3학년, 2021년에는 고등학생 전원에 무상교육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정·청은 오늘 협의 통해 구체적인 시행방안을 확정하고 오는 2학기부터 고교 3학년생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고교 무상교육은 오래전에 시행했어야 할 일”이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가운데 고교 무상교육을 하지 않는 나라는 우리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교 학비가 얼마 되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소득층, 영세자영업자에게 상당한 부담”이라며 “국·공립 고등학교의 입학료와 수업료, 교과서 대금 등이 연간 158만원에 달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소득에 관계 없이 적어도 우리 아이들이 고교까지 무상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한다면 국민 삶에 큰 도움 될 것”이라며 “고교 무상교육을 시행하면 학비지원 사각지대와 자영업자, 영세중소기업 가구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협의를 통해 고교 무상교육 지원대상과 지원 항목을 확정짓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