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위해 10일 출국

문재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위해 10일 출국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09.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핵화 협상 동력 되살리는 데 주력할 듯
북미 간극 좁혀 비핵화 방안 이끌어 낼지 주목
청와대 "한미 비핵화 최종상태와 로드맵 의견 일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미국 방문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 미국 워싱턴으로 떠난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오후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의 동력을 되살리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일괄타결을 주장하는 미국과 단계적 해법을 요구하는 북한 사이의 간극을 좁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의 초청으로 10일부터 11일까지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해 정상회담 일정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후 약 4개월만이자 문 대통령 취임 후 7번째 만남”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서울을 출발해 미국시간 같은 날 오후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미측이 제공하는 영빈관에서 1박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영빈관 방문은 이번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한다.

이어 이날 정오부터는 백악관에서의 공식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약 2시간에 걸쳐 양국 정상 내외 간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 핵심 각료와 참모가 배석하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오찬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별도로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워싱턴 인근의 초등학교를 방문해 차세대 한·미 우호의 초석이 될 어린 학생들을 만나 격려한 후 백악관으로 이동해 멜라니아 여사와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워싱턴 덜레스국제공항을 출발해 한국시간으로 12일 저녁 귀국한다.

◇“한·미 영부인 단독오찬…흔치 않은 일”

김 차장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의 동력을 조속히 되살리기 위해 양국 간 협의가 중요하다는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개최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이번 미국 방문은 톱다운식 접근을 지속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의 단독오찬과 관련해 김 차장은 “한·미 양국 대통령 부인이 단독 오찬을 갖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두 영부인 간 각별한 우정을 더욱 깊게 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이 시점에서 중요한 포인트는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최종 상태, 엔드 스테이드(end state)”라며 “이것에 대해서는 한·미 간 의견이 일치한다. 또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로드맵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이 일치한다. 그래서 이번에 두 정상 간에 이런 것에 대해서 심도 있게 대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이 관계자는 “정상 간에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금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포괄적인 비핵화 합의에 기반한 단계적인 보상 등 우리 정부가 가지고 있는 입장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 상태에 대해 한·미 간에 의견이 일치하고, 그 목적을 달성하는 로드맵에 대해서도 일치하기 때문에 이것을 이번에 확인, 또 재확인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한다는 것과 협상 재개를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을 강조할 것”이라며 “또 톱다운 방식은 계속 유지 돼야 하고 제재의 틀도 계속 유지가 돼야 된다는 정도가 이야기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 특사 파견이나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지금 이 시점에서 봤을 때 북한과 미국의 신뢰를 가지고 있는 분은 문 대통령”이라며 “아마 이번에도 우리의 역할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북·미 대화 조속 재개 위해 최선 다할 것”

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YONHAP NO-2612>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금 우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저는 내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와 성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새로운 100년, 선대들의 뜻을 이어 받고,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소명을 받들겠다”며 “국민과 함께 혁신적 포용국가와 정의로운 대한민국, 평화 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담대하게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