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6700억 지원한 미래기술육성사업…올 상반기 44개 연구과제 선정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2.5℃

베이징 13℃

자카르타 29.6℃

삼성전자, 6700억 지원한 미래기술육성사업…올 상반기 44개 연구과제 선정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0.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상반기 과제로 기초과학 16개, 소재기술 11개, ICT 17개 선정
환경·난치병 등 사회적 문제 관련 연구 지원도 강화
김성근 서울대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신임 이사장 내정
김성근 이사장_2
10일 열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자간담회에서 김성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이 2019년 상반기 연구과제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국가 기초과학 발전과 산업기술 혁신에 이바지하기 위해 2013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2019년 상반기 연구과제가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기초과학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을 위해 10년간 1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2013년 8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기초과학)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소재기술·ICT)를 설립했다. 이 두 기관이 추진해 온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출범이후 현재까지 517개 연구과제에 총 6667억원을 지원하는 등 대한민국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해 왔다.

10일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이 상반기 지원할 44개 연구과제에 617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기초과학 16개, 소재기술 11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17개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이자일 유니스트(UNIST) 교수팀이 방사선이나 바이러스 등 다양한 외부 환경의 영향으로 손상된 DNA를 복구하는 메커니즘을 밝혀 암치료제 개발에 활용가능한 기초기술을 연구하는 ‘크로마틴 구조에서 DNA 손상 복구 메커니즘 연구’가 선정됐다.

이외에 △멀티 오염물 제거 다기능 필터(멤브레인) 연구’(정현석 성균관대 교수·소재기술분야) △입 주변과 성대의 미세한 근육 움직임을 측정할 수 있는 피부 부착형 센서와 딥러닝 기반의 단어 변환 알고리즘 개발연구(유기준 연세대 교수·ICT분야) △고민첩·고적응 로봇 메커니즘의 창의적 위상설계 기술 연구(김윤영 서울대 교수·ICT분야) 등도 연구지원을 받게 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독창적인 프론티어 연구와 모험적·창의적 융합 연구에 대한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연구선정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노벨상수상자 등 세계적 석학과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3000여명의 심사풀을 운영하고 있다. 심사는 절대평가 방식으로 진행된다. 1차 서면평가(블라인드 평가)에는 80여명의 심사위원이 1박2일간 참여해 후보과제를 선정하고, 2차 심사는 180여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해 연구자발표·심사·토론 등을 진행한 후 4개월간의 심층분석을 통해 최종 연구과제를 선정한다.

김성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신임 이사장은 “말 그대로 새로운 길을 열어가는 연구를 지원하는 것으로 결과 예상되는 과제는 피한다”며 “각 분유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이 사업에는 46개 기관이 참여해 △기초과학 180건(약 2600억원) △소재기술 160건(약 2185억원) △ICT 187건 (약 1882억원)의 연구를 진행했거나 진행중이며, 참여인원은 교수 1133명 등 총 8657명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연구와 관련된 특허 등 연구과제의 성과물을 연구자가 소유하도록 하고, 연구자가 스스로 최대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역할만 담당한다. 또 산업계와 정보 교류를 할 수 있는 R&D 교류회를 비롯해 △특허확보 멘토링 △창업과 사업화를 위한 전문가 컨설팅 등 연구성과를 가시화할 수 있는 지원도 하고 있다. 특히 3~5년의 연구기간이 종료된 과제 중 성과가 우수하고 학술적으로나 산업적으로 큰 파급력이 기대되는 과제는 후속 연구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재 진행중인 후속과제연구는 기초과학 7건(157억원), 소재 14건(245억원) ICT 13건(110억원) 등 총 34건(약 513억원)이다.

삼성전자는 향후 미래기술뿐 아니라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과학연구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음두찬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장 상무는 “이번에 선정된 과제에는 AI·5G·로봇 등 미래 기술 연구뿐만 아니라, 난치병 치료를 돕는 연구나 사회적 약자와 공익을 위한 과제도 다수 포함됐다”며 “향후 환경, 난치병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과학연구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