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소폭 하락한 47.6%…민주당 37.6% 한국당 32%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소폭 하락한 47.6%…민주당 37.6% 한국당 32%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얼미터 4월 3주차 여론조사
리얼미터 4월3주차 여론조사
리얼미터 4월 3주차 여론조사 결과/제공=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한 47.6%를 기록하며 5주 연속 40% 후반대를 이어가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동반 상승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교통방송(tbs) 의뢰로 지난 15~17일 전국 유권자 1514명에게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p)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0.4%p 내린 47.6%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 응답 가운데 ‘매우 잘함’은 23.5%, ‘잘하는 편’은 24.1%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리얼미터가 시행한 지난 3월 2주차 조사 때 44.9%로 45%대 밑으로 떨어진 바 있다. 한 주 뒤에 시행한 3월 3주차 조사 때 지지율이 47.1%로 급등한 이후 5주째 40% 후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부정 평가는 0.3%p 하락한 46.5%(매우 잘못함 31.3%, 잘못하는 편 15.2%)로 집계됐다. 긍정·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1%p에 불과했다. 의견을 유보한 ‘모름·무응답’은 0.7%p 오른 5.9%였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정치성향별로는 진보층, 지역별로는 수도권인 경기·인천과 서울, 호남, 연령별로는 30대에서 지지율 상승이 두드러졌다. 반면 보수층·중도층과 충청권, 대구·경북(TK), 연령별로는 40대와 50대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격 논란이 주요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 이후 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망언’ 논란 확산이 반등의 주된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4월3주차 정당지지도
리얼미터 4월 3주차 정당지지도/제공=리얼미터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전주보다 0.8%p 오른 37.6%, 한국당이 1.2%p 오른 32.0%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2.3%p 하락한 7.0%, 바른미래당은 0.1%p 내린 4.8%였다. 바른미래당은 2주 연속 4%선을 이어갔다. 민주평화당은 0.8%p 내린 1.7%로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를 보였다. 무당층은 1.6%p 오른 15.4%였다.

한편 과도한 주식 투자 의혹으로 자격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후보자 임명을 놓고는 찬반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지난 17일 전국 유권자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한 결과, 이 후보자 임명에 대한 ‘찬성’ 응답은 43.3%, ‘반대’는 44.2%로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반대 의견이 찬성보다 약간 많으나, 그 격차는 오차범위 안인 0.9%p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12.5%였다.

특히 직전 조사인 지난 12일 리얼미터가 실시한 이 후보자 적격성 조사 때보다 긍정적 여론(임명 찬성·적격)이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직전 조사 땐 ‘적격’ 응답이 28.8%, ‘부적격’이 54.6%로 부정적 여론이 두 배가량 높았었다. 하지만 엿새 만에 긍정 여론은 14.5%p 상승한 반면, 부정적 여론(임명 반대·부적격)은 10.4%p 하락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