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질병관리본부, 수족구병 환자 증가…“올바른 손씻기”

질병관리본부, 수족구병 환자 증가…“올바른 손씻기”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8. 1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병관리본부(신)
봄철 환자가 증가하는 영유아 수족구병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씻기가 필요하다고 보건당국이 강조했다.

1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기온 상승과 실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수족구병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족구병 외래환자 1000명당 의사환자는 3월24∼30일 1.8명에서 3월31일∼4월6일 2.4명, 4월7일∼13일 2.5명으로 증가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한다. 발열과 입안의 물집,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증상을 보인다. 감염된 사람의 대변 또는 침, 가래, 콧물, 물집의 진물 등 분비물과 직접 접촉하거나 이에 오염된 수건, 장난감 등 물건을 만지면서 전파된다.

보건당국은 수족구병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을 씻고, 장난감 등 집기 소독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보건당국은 강조했다.

수족구병이 발생했을 경우 환자가 만진 물건 등은 소독액(염소 0.5%)을 뿌리고 10분 후에 물로 씻어내야 한다. 소독할 경우에는 창문을 열어 환기시킨 후 장갑,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해야 한다.

수족구병은 대부분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하지만 뇌수막염, 뇌염, 마비증상 등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 아이가 열이 높고 심하게 보채면서 잦은 구토를 한다면 수족구병이 의심되는 만큼 신속한 의료진 진료가 필요하다. 수족구병이 의심될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등원 및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