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가계 주식투자 늘어…17조원 유입
2020. 05. 25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19.5℃

베이징 18.9℃

자카르타 28.4℃

지난해 가계 주식투자 늘어…17조원 유입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0.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주식시장으로 유입된 가계의 여유자금이 17조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약세장을 보이자 저점매수에 나섰던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한국은행 자금순환 통계에 따르면 작년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예금이나 보험, 주식, 채권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의 증가액은 152조4000억원이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22조 가량 줄었다. 

특히 주식(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로 굴린 자금은 17조원 순유입했다. 2017년 3조9000억원 순유출한 것과 대조적이다. 즉, 가계가 주식에 넣은 돈이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코스피는 지난해 1월말 장중 2600선까지 올랐지만 연말께 2000선을 하회하는 등 약세장을 보인 것이 저점매수 심리를 자극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주식자금은 순유입된 반면 주가 하락 영향으로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잔액은 오히려 전년보다 76조 가량 줄어든 671조8830억원이었다.

한편, 예금금리가 오르며 저축성예금 등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도 크게 늘었다. 잔액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전년보다 68조2130억원 증가했다. 1년전에는 잔액이 69조5820억원 감소했던바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