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이번 방러 마지막 아니다”…푸틴, 6자회담 제안할듯

김정은 “이번 방러 마지막 아니다”…푸틴, 6자회담 제안할듯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0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정은·푸틴 25일 정상회담
단계적 비핵화·경제협력 논의
차량 탑승하는 김정은
24일 오후(현지시간)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비핵화·경제협력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새벽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을 출발해 오후 블라디보스토크 역에 내려 레드카펫을 밟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유리 트루트네프 대통령 전권대표가 주재한 만찬에 참석한 후 25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푸틴 대통령과 단독·확대정상회담을 한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에 오기 전 러시아 국경 도시 하산역에 내려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 대해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나가는 데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방문이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될 것”이라며 “이번 방러가 마지막이 아닐 것이다. 이는 첫번째 행보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첫 북·러정상회담인 이번 만남은 양측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전격 성사됐다는 평가다. 북한은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대북제재 완화에서 한걸음 멀어져 러시아의 도움을 원하고 러시아로서도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 등판할 기회기 때문이다.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핵심 관심은 비핵화 문제의 정치적·외교적 해결이 될 것”이라고 이번 정상회담 의제를 예고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러시아측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서 중요한 합의가 달성되도록 하기 위한 여건과 유리한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회담도 이 과제 해결을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북·러는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의 단계적 접근을 거론하며 대북제재 완화와 북한 체제보장 필요성에 한 목소리를 낼 전망이다. 다만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만큼 우회적으로 북한을 지원하는 데 방점이 놓일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 본격 등판하나

김준형 한동대 교수는 “북한이 러시아를 통해서 국제사회의 제재 전체를 무너뜨리진 못해도 비핵화 진정성을 호소하고, 러시아가 유엔에 가서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강조하는 계기로 사용할 수 있다”며 “러시아는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며 국제사회에 대북 인센티브를 줄 것을 언급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박정진 경남대 교수는 “ 러시아가 해줄 수 있는 최대치는 북측이 비핵화를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고 러시아는 비핵화에 찬성을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며 그에 따라 미국측도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견해를 내는 것”이라며 “기존보단 많은 합의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이번 정상회담이 성사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공동성명 발표는 계획되지 않았지만 푸틴 대통령의 입에 관심이 모인다. 러시아가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를 제안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박 교수는 “러시아는 소련 시절부터 전 세계 질서에 가장 큰 힘을 갖고 있는 미국에 대한 대항자로서 활동할 수 있는 국가는 러시아 밖이라는 자신감이 있다”며 “북측을 컨트롤하는 데는 러시아가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주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러 경제협력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러시아 대표단에 교통장관, 극동개발부 장관, 철도공사 사장, 에너지부 차관 등이 포함돼 교통·자원 분야 경제협력이 테이블에 놓일 전망이다.

에반스 리비어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는 이날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아산플래넘 2019’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현실적으로 국제사회 제재를 타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인도적 지원이라든가 북한 주민들이 러시아에 오래 체류하면서 근로할 수 있는 부분은 허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