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민갑부’ 꽃게 맛집 ‘나룻터꽃게집’, 간장양념게장·꽃게탕 모두 ‘단돈 3만원’

‘서민갑부’ 꽃게 맛집 ‘나룻터꽃게집’, 간장양념게장·꽃게탕 모두 ‘단돈 3만원’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2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서민갑부’ 방송화면 /채널A
‘서민갑부’ 꽃게 맛집 ‘나룻터꽃게집’이 단돈 3만원에 간장·양념 게장과 꽃게탕을 제공해 손님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2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꽃게장·꽃게탕으로 연 매출 10억원을 달성한 박춘미, 아들 박성배 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인천 강화군 내가면 중앙로 1270에 위치한 ‘나룻터꽃게집’의 사장인 박춘미씨는 “봄철 암꽃게야말로 살과 알이 통통하게 올라 가장 맛있다”고 밝혔다.

이곳에선 꽃게탕, 간장게장, 양념게장까지 총 3가지 세트를 한 상에 정식처럼 제공한다.

특히 이 세 가지 메뉴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인 단돈 3만원에 제공해 손님들에게 인기다.

손님들은 “여러 가지 메뉴를 접할 기회가 많이 없는데, 다 나와서 좋은 것 같다” “단품 다 시키면 10만원 넘어가는데, 세 가지를 한꺼번에 먹을 수 있으니 좋다”며 호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