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40대 고용 불안정 아픈 부분…업종별 대책 마련하라”
2019. 08.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3.2℃

베이징 20.5℃

자카르타 26.4℃

문재인 대통령 “40대 고용 불안정 아픈 부분…업종별 대책 마련하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30.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회의 주재 "취약계층 사회 고용안전망에 더욱 힘써달라"
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제조업과 도소매업의 고용감소세가 이어짐으로써 40대 고용이 불안정한 상황에 놓인 것은 아주 아픈 부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생산 유통구조의 변화와 더불어 주요업종의 구조조정과 업황 부진이 주요 원인인 만큼 업종별 대책을 꾸준히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시장 바깥으로 밀려났거나 소득이 낮은 취약계층의 상황은 여전히 어렵다고 말하며, 사회 고용안전망에 더욱 힘써줄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공공 일자리 확충 노력을 계속하고 있고 민간 일자리 창출도 적극 지원하고 있지만 기술발전과 고령화로 인한 경제산업 구조 변화가 가져올 고용구조의 변화까지 고려하면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에 더욱 힘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3월 취업자 증가규모가 20만명대 중반수준으로 올라선 점, 임금 상위 20%와 하위 20%간 격차가 크게 줄어든 점 등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2월, 3월 2개월 연속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규모가 20만 명대 중반 수준으로 올라섰고, 15세부터 64세까지 고용률도 상승으로 돌아섰다”며 “특히 청년고용률이 크게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창업·벤처 활성화 정책과 공공·사회 서비스 일자리 확충, 청년 일자리 정책 등의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문 대통령은 “고용보험 가입자가 지난 3월에만 52만6000명이 늘어서 2012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일자리 안정자금이나 두루누리 사회보험 지원 같은 정책에 힘입어 고용안전망 안으로 들어온 노동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특히 저임금노동자의 비중과 임금 상위 20%와 하위 20% 간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며 “저임금노동자 비중이 5분의 1 이하로 줄어든 것과 임금 5분위 배율이 다섯 배 이하로 떨어진 것 모두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성과를 내는 정책은 정책대로 자신감을 가지고 일궈나가고 미흡한 부분은 더욱 속도를 내서 보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달부터 지원되는‘청년구직활동지원금’, 지원 대상과 지급액을 크게 늘린 ‘근로장려금’ 등을 언급하며, 정부 정책을 몰라서 제도를 이용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외에 문 대통령은 추가경정예산안, 고용보험 적용 범위 확대 개정안 등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의 강화는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의 기반”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힘을 합쳐 안전망의 사각지대를 빠르게 메워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