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월호 참사와 희생자들의 시간…연극 ‘명왕성에서’

세월호 참사와 희생자들의 시간…연극 ‘명왕성에서’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4. 0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26일 남산예술센터 무대에
ㅇ
세월호 참사와 희생자들의 시간을 전면에서 다룬 연극 ‘명왕성에서’가 15∼26일 남산예술센터 무대에 오른다.

박상현 연출이 쓰고 극단 코끼리만보가 공동제작했다.

세월호 참사를 다룬 여러 기록물과 4·16 기억교실 및 안산 하늘공원에 놓인 희생자의 부모, 형제, 친구, 선후배의 편지와 메모 등에서 발신된 언어를 연극으로 재가공한 작품이다.

‘명왕성에서’는 연극미래행동네트워크와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2014년 진행한 연극인 간담회 ‘4·16 사랑의 약속’에서 출발했다. 박 연출은 이 자리에서 유가족들에게 세월호 참사를 다룬 작품을 공연하겠다고 다짐했고, 이번 공연은 그 약속을 지키는 자리다.

박 연출은 “작품의 언어는 그분들의 말에서 왔고 무대 정서는 그분들의 한숨과 눈물에서 왔다”며 “이 작품은 세월호를 오래도록 기억하기 위한 만남의 방식을 시도한 작품”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