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패스트트랙 반기’ 문무일 검찰총장 “국민 기본권 보호 빈틈 생겨선 안돼”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4.9℃

베이징 9.8℃

자카르타 29.4℃

‘패스트트랙 반기’ 문무일 검찰총장 “국민 기본권 보호 빈틈 생겨선 안돼”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4.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거취 관련 질문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문무일 검찰총장 귀국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이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밝힌 문무일 검찰총창이 해외 출장 일정을 일부 취소하고 귀국했다.

4일 오전 8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문 총장은 취재진과 만나 “과거 검찰의 업무 수행에 지적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업무수행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는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기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가의 수사권능 작용에 혼선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총장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공무원으로 근무하면서, 자리를 탐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