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패스트트랙 반기’ 문무일 검찰총장 “국민 기본권 보호 빈틈 생겨선 안돼”

‘패스트트랙 반기’ 문무일 검찰총장 “국민 기본권 보호 빈틈 생겨선 안돼”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4.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거취 관련 질문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문무일 검찰총장 귀국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이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입장을 밝힌 문무일 검찰총창이 해외 출장 일정을 일부 취소하고 귀국했다.

4일 오전 8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문 총장은 취재진과 만나 “과거 검찰의 업무 수행에 지적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업무수행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는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기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가의 수사권능 작용에 혼선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총장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공무원으로 근무하면서, 자리를 탐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