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취임 2년 ①정치] 지지율 높지만 중도층 없어…“적극적 협치 노력 절실”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4.9℃

베이징 8.4℃

자카르타 28.6℃

[문재인 대통령 취임 2년 ①정치] 지지율 높지만 중도층 없어…“적극적 협치 노력 절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6. 1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06154516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10일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보수와 진보의 갈등은 끝나야 한다. 대통령이 나서서 직접 대화하겠다.”

국민들의 촛불 염원을 담아 출범한 문재인정부가 오는 10일로 2주년을 맞으면서 ‘타협’ ‘협치’ 화합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5월 10일 취임사를 통해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 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라면서 이전 정부와 차별화된 소통의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었다.

하지만 최근 선거제와 공수처, 검·경 수사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정치권의 대립은 그 어느 때보다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사회 각계 원로와 정치전문가들은 집권 중반기로 접어든 문 대통령이 지난 2년을 돌아보고 화합의 고삐를 다시금 조여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발표한 5월 1주차 주간집계 결과(조사의뢰 YTN, 조사기간 4월 29~30일·5월 2~3일)’를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7%p포인트 오른 49.1%(매우 잘함 24.2%, 잘하는 편 24.9%)였다.

취임 2주년 무렵 50%에 육박한 긍정평가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지율(49%)과 비슷한 수준으로 높다. 하지만 부정평가 역시 46.0%(매우 잘못함 32.0%, 잘못하는 편 14.0%)로 중간지대 없이 극단적인 지지성향을 보이는 점은 문 대통령이 남은 임기 중 풀어 나가야 할 숙제로 꼽힌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견인해야할 중도층이 상당부분 돌아선 점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문 대통령이 직접 정치권과의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며 “야당이 받아주든 안 받아주든, 중요한 국가 문제에 대해서는 야당과 함께 가겠다 이런 노력을 적극 보여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정치외교학과)는 “문 대통령이 본인만큼 야당 대표를 많이 만난 대통령이 없다고 말했는데 상대 이야기를 반영해준 적은 거의 없었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특히 제1야당을 무시하고 밀어붙이는 것은 좋지 않다”고 제언했다. 신 교수는 “지금 좀 더 발전된 정책을 보여줘야 하는데 적폐청산을 다 한 다음에 협치하겠다고 한다면 청산이 언제 깨끗이 끝날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 역시 최근 깊어지는 정치권 갈등 돌파구를 고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사회 원로들과의 간담회에서 “정치권이 정파에 따라서 대립이나 갈등이 격렬하고 또 그에 따라서 지지하는 국민 사이에서도 갈수록 적대감이 높아지는 현상들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토로했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좀 더 협치 노력을 이렇게 해야 하지 않냐는 말씀들도 많이 듣는다”며 “당연히 더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해 앞으로 행보가 주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