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트럼프, 35분간 통화…北 대화 궤도 이탈 방지책·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논의

문재인-트럼프, 35분간 통화…北 대화 궤도 이탈 방지책·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논의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8. 0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문재인통화
제공=청와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의 대화 궤도 이탈 방지책과 조기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이날 저녁 10시부터 35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지난 4일 북한의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또 “양정상은 이번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조기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 대변인은 “양 정상은 북한의 발사 직후 한미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발신한 트위터 메시지가 북한을 계속 긍정적 방향으로 견인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양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에 방한하는 방안에 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 외에 양 정상은 최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한편 두 정상의 이날 통화는 21번째다. 지난 2월 28일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통화한 지 68일 만이며, 북한의 발사체 발사 후 사흘 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