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北 미사일 발사에 “이런행위 거듭되면 대화.협상 국면 어렵게 만들 수 있어”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7.7℃

베이징 17.8℃

자카르타 32.8℃

문재인 대통령 北 미사일 발사에 “이런행위 거듭되면 대화.협상 국면 어렵게 만들 수 있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9. 2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2주년 특집 대담..."탄도미사일이면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 소지"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출연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하고 있다./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대화와 협상국면을 어렵게 만들수 있다는 점을 북한에 경고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이날 오후 8시 30분 부터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 “며칠전 발사에 대해서는 신형전술유도 무기로 규정했는데, 오늘은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는 한미 양국이 함께 추정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번에는 고도가 낮았고 사거리가 짧아서 미사일로 단정하기 이르다 봤지만 오늘은 발사 고도는 낮았지만, 사거리가 길어 단거리 미살로 일단 추정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비록 단거리라도 탄도 미사일이라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도 없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남북군사합의 위반 아니냐는 판단도 필요한데 지난번이나 이번 북한의 훈련 발사는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보고있다”며 “그러나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대화와 협상 국면을 어렵게 만들수 있다는 점을 북한측에 경고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북한의 도발의도와 관련해서 문 대통령은 “정확한 의도를 알 수는 없지만 북한은 지난번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끝난데 대해서 상당히 불만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양측에 일종의 시위성 성격이 있지않나 판단한다”면서 “앞으로 비핵화 대화를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는 압박 성격도 담겨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조속한 회담을 촉구하는 성격도 있지않나”라며 “북한의 의도가 뭐라고 해도 결국 근본적 해법은 북·미 양국이 (협상장에) 빨리 앉는 것이다. 북한도 불만이 있다면 대화의 장에서 명확하게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방식으로 북한 의도를 여러가지로 해석하게 만들고 또 우려하게 만들고, 자칫 잘못하면 대화 협상 국면에 찬물 끼얹을 수 있는 선택을 거듭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