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합참 “북한,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북한,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09.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행거리, 각각 420여km·270여km…한·미 정보당국 정밀 분석 중"
북한 TV,  화력타격 훈련 사진 공개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는 모습./연합
북한이 9일 오후 평안북도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오늘 오후 4시29분과 4시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를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라면서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사체 발사는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5일 만이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해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은 평북 신오리 일대에 노동미사일 기지를 운용 중이다.

앞서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한반도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지난 1월 21일(현지시간) 배포한 보고서 요약자료에서 “신오리 미사일 기지는 군사분계선에서 212㎞ 떨어져 있고,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 배치돼 있다”고 소개했다.

신오리 기지는 북한이 보유한 20여곳의 미사일 운용기지 중 가장 오래된 기지 중 하나이며,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 본부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