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국방부 “북한이 9일 발사한 발사체는 탄도미사일”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6.8℃

베이징 24.7℃

자카르타 25.8℃

미국 국방부 “북한이 9일 발사한 발사체는 탄도미사일”

김예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0.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동해상 화력타격훈련.. 전술유도무기 등 동원
북한이 지난 4일 동해상으로 발사체를 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북한이 9일 오후 동해 방향으로 쏜 발사체는 탄도미사일이며, 300㎞이상 비행했다고 확인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북한이 미국 동부시간으로 9일 이른 시간에 북한의 북서부 지역에서 복수(multiple)의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또한 “미사일은 발사장으로부터 동쪽으로 비행해 바다에 떨어지기 전까지 300㎞ 이상을 비행했다”고 확인했다.

미 당국이 이날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발표해,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게 됐다.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5개월만이다.

2017년 12월에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이나 핵 실험, 또는 그 어떤 도발을 사용하는 추가 발사를 해선 안 된다는 (안보리) 결정을 재확인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