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로마무역, 中 따샹그룹과 총판 계약 체결
2019. 08. 2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4.9℃

베이징 28.2℃

자카르타 30.1℃

아로마무역, 中 따샹그룹과 총판 계약 체결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아로마무역은 지난 10일 따샹그룹과 밀렌(MIELREINE) 중국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제공=아로마무역
양키캔들 한국공식수입원 아로마무역은 14일 중국 최대 유통기업인 따샹그룹(大商)과 코스메틱 브랜드 밀렌(MIELREINE) 중국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밀렌(MIELREINE)은 아로마무역이 60여년의 역사와 연구개발(R&D) 노하우를 지닌 한국화장품제조와 함께 개발·생산한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다.

따샹그룹은 중국내 380여개의 백화점, 슈퍼마켓 등의 체인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3000억 위안(한화 약 52조원)의 중국 민영기업 매출규모 10위의 대형 유통사다.

이번 총판계약을 통해 따샹그룹은 연매출 7조원 규모의 온라인 쇼핑몰인 티엔꼬우왕에서 밀렌 제품 판매를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유통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내 위생허가가 취득된 하반기에는 따샹그룹의 380여개 백화점 등의 오프라인 채널을 통해서도 밀렌을 공급해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계약은 밀렌 브랜드의 제품이 생산되기 전 샘플 제조 단계에서 부터 논의가 이뤄졌으며, 중국내 시판전 총판계약이 완료된 최초의 사례로 이슈가 되고 있다.

아로마무역 관계자는 “이번 총판 계약은 단순 계약을 넘어 양사가 전략적인 파트너 관계를 형성하고 아로마무역은 중국 소비자층에 적합한 상품을 개발해 안정적인 물량공급을, 따샹그룹은 보유한 유통자원을 통해 밀렌이 빠른 시간 내에 중국 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