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 불가피···도민들에게 죄송”
2019. 06.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7℃

베이징 18.5℃

자카르타 32℃

이재명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 불가피···도민들에게 죄송”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버스 파업 관련 논의 마친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이해찬 대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버스 파업 관련 논의 후 회의장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긴급 회의를 가졌다.

이 지사는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버스 파업을 앞두고 52시간제 정착이나 근로시간 단축으로 운행 조건의 개선을 통한 도민 안전 확보라는 것이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현재 상태로 갈 경우 대규모 감차 운행과 배차 축소로 인한 도민 교통 불편이 극심할 가능성이 높고 사회적으로 여러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줘 광역 버스 문제에 하나의 대안을 내웠고 당에서도 어려운 정부 입장을 고려해 가능한 최선의 대안을 만들어줬다”고 했다.

이 지사는 “(버스 요금 인상으로 인한) 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어떻게 완화할 것인지에 대한 후속 대책이 필요하고 거기에 대해 빠르고 안전한 대중교통 버스 정책을 만들어내는 것이 과제가 됐다”며 “불가피하게 버스 요금 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 우리 도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요금 인상 부분은 시내버스 요금 200원 정도 인상 문제를 말해 주셨고 충남, 세종, 경남에서도 요금 인상을 연내 추진하기로 정리했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또 “광역 지자체를 넘나들며 운행하는 광역버스를 국가 사무로 전환하고 지금 현재 국가 사무인 광역 직행버스인 M버스까지, 두 개의 광역 버스에 대해 준공영제를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