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CC와 협상 결렬’ 전태풍, 카톡 메시지 공개 ‘분노’…“내게 거짓말 했다”
2019. 07.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2.5℃

베이징 24.2℃

자카르타 24.4℃

‘KCC와 협상 결렬’ 전태풍, 카톡 메시지 공개 ‘분노’…“내게 거짓말 했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구선수 전태풍이 KCC와의 협상 결렬 배경에 대해 분노했다./전태풍 SNS
전주 KCC와 협상이 결렬된 전태풍이 구단 측의 처사에 분개하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전태풍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캡처해 공유했다.


공개된 내용에는 KCC 구단 측이 계약을 비롯해 코치 제안 등을 전태풍에게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태풍은 “나 구단 있으면 코칭스텝 불편해서 그냥 여기까지 합시다 이렇게 얘기했어”라고 밝혔다.


KCC 팬카페에는 전태풍과 메시지를 나눴다고 주장하는 게시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전태풍은 “KCC가 나에게 그지말(거짓말) 한 거야. 열받았지. 케시시 그짓말 했어. 뒤에서 나한테 6000만원 얘기하고 내가 1억2000만원 원한다고. 그래서 계약 못한다고 소문냈어”라며 팬과의 대화에서 분노했다.

KCC 관계자는 "코치에 관한 이야기는 과거 몇 번 구두로 오간 적은 있지만, 정식으로 제안한 적은 없었다"며 "현재로서는 그를 코치로 선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팀은 감독도 코치도 없는 상황"이라며 "코치진이 불편해한다는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KCC는 센터 하승진과도 재계약이 불발되기도 했다.

하승진은 “팀에서 재계약 의사가 없으니, 시장으로 나가보라고 힘들게 얘기를 꺼내주셨다. 찰나의 순간 많은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KCC 말고 다른 팀 유니폼을 입고 잘할 수 있을까? 말년에 이 팀 저 팀 떠돌다 더 초라해지는 것 아닌가? 이런 고민을 해보니 전부 다 힘들 것 같았다”고 은퇴 결심의 배경을 털어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