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월 실업률 4.4%…“19년만에 ‘최악’ 기록”
2019. 07. 1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4.2℃

베이징 25.9℃

자카르타 28.6℃

4월 실업률 4.4%…“19년만에 ‘최악’ 기록”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0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5080942
./연합뉴스
올해 4월 실업률이 1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자도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한 4.4%를 나타냈다.

이는 같은 4월 기준 2000년 4월 4.5%를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방공무원 접수가 지난해에는 3월, 올해는 4월로 9개 시도가 옮겨지면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청년실업률도 11.5%로 2000년 4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자도 급증했다. 4월 실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4000명 증가한 12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 통계집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취업자는 2703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7만1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전년동월보다 0.1%p 하락했다.

구직단념자는 48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보다 2만9000명 증가했다.

연령계층으로는 40대 고용률이 -0.8%를 보이며 감소세를 이어갔다. 30대와 50대 고용률도 감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