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에도시대 귀족 여성들이 사용한 세면도구 보러갈까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23.4℃

베이징 17.1℃

자카르타 32.4℃

일본 에도시대 귀족 여성들이 사용한 세면도구 보러갈까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중앙박물관, 일본실 상설전시 정기 교체
ㅇ
접시꽃 무늬 마키에 물통./제공=국립중앙박물관
일본 에도시대(1603~1868) 상류층 여성들이 혼수품으로 장만해 사용했던 마키에 칠기 세면도구가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상설전시관 3층 일본실 유물을 일부 교체해 8월 31일까지 선보인다.

병풍 2점, 족자 2점, 칠기 공예품 7점, 다색판화 8점 등 19점이 새롭게 전시된다.

이 중 에도시대 상류층 여성들의 칠기 세면도구는 칠이 마르기 전에 금과 은을 뿌려 무늬를 만드는 마키에 기법으로 제작된 것이다.

대야, 수건걸이, 따뜻한 물을 담는 용기, 칫솔로 쓴 버드나무 가지를 보관한 상자, 입을 헹굴 때 사용하는 그릇으로 구성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