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권역별 관광명소 7곳 조성…“일자리 3000개 공급 목표”
2019. 08.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9.5℃

베이징 30℃

자카르타 33.2℃

해수부, 권역별 관광명소 7곳 조성…“일자리 3000개 공급 목표”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5110454
해양레저관광 7대 권역 구상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가 권역별로 해양레저관광 명소를 만드는 등 관련 산업을 키워 5년간 일자리 3000개를 공급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최근 해양레저관광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그 유형도 서핑·수중레저·카누·카약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며 “국민이 바다를 더욱 자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대책은 2017년 580만명인 해양레저관광객을 2023년 1000만명으로 늘리고, 2017년 659만명이던 섬 관광 방문객을 2023년 마찬가지로 1000만명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해양관광 분야에서 신규 일자리 3000개를 만들어내겠다는 포부다.

해수부는 우선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그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명소로 육성한다.

권역별 거점마다 주제 콘텐츠를 개발하고, 인공 서핑장·다이빙풀·글램핑장 등 테마 시설도 꾸민다.

또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인근 마리나 항만, 어촌뉴딜 300 사업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 선박 전용 이동 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 ‘케이 오션 루트’를 만든다.

해수부는 또 기존 어촌 관광·낚시 관광 등을 내실화하고 신규 콘텐츠를 개발해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를 강화한다. 특히 어촌체험마을을 경관, 체험활동, 숙박,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해 서비스 수준 향상을 꾀한다.

성장 가능성이 큰 해양치유산업, 마리나 산업, 크루즈 산업,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사업은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마리나 34곳 외에 추가로 6곳에 거점형 마리나를 조성한다. 크루즈 부두·터미널을 지속해서 확충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20년까지 10만명으로 늘린다.

해수부는 이 외에도 해양교육 시범학교와 찾아가는 해양교실을 운영하는 등 관련 문화 확산을 유도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