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孫 사퇴·패스트트랙 과제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0.4℃

베이징 15.7℃

자카르타 27.6℃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오신환…孫 사퇴·패스트트랙 과제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오신환(48·재선·서울 관악구을) 의원이 15일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경선에서 과반수 득표를 차지하며 차기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됐다. 당초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공약으로 내세웠던 오 의원이 당선되면서 지도부 교체 시기가 빨라질 거란 분석이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보수 색채가 강한 오 원내대표가 당선되면서 4당 공조 체계와 패스트트랙 논의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특정 후보가 과반을 득표하면 개표를 중단한다’는 원칙에 따라 19개 표를 개표하던 도중 오 의원이 13표를 얻어 당선자를 확정 지었다. 이는 후보인 오 의원을 포함한 바른정당계 유승민·유의동·이혜훈·정병국·정운천·지상욱·하태경 의원 등 8명이 모두 오 의원을 찍었다 하더라도 안철수계 의원들 중 최소 5명은 오 의원을 지지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유승민계·안철수계 현 지도부의 즉각적인 퇴진, 그리고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의 조기 복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공조가 가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안철수계 의원들의 선택 배경에 ‘호남 정당’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도 한 몫 했다. 실제로 당초 지도부 사퇴에 뜻을 같이 했던 이동섭(용인), 김삼화(강남), 신용현(대전), 김수민(청주) 의원은 대부분 수도권 및 충청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이다.

손 대표 거취를 비롯한 지도부 개편 여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의 체제 전환이다. 가장 빠른 시일 내 의원단 워크샵을 개최하고 총의를 모으겠다”면서 “손 대표를 찾아뵙고 충언하겠다.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승민·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조기 등판론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유승민·안철수계 공조가 총선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두 전 대표가 당내 유력한 대선 후보인 만큼 공동 비대위원장 등 다양한 형태로 역할을 주문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바른정당계 출신인 오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되면서 선거법 및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는 향후 불투명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 신임 원내대표가 지난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집단 반발했음에도 불구하고 김관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이를 강행했기 때문이다. 특히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최대 300일 이상 기간이 남아 법안을 수정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한편 오 신임 원내대표는 1971년생으로 40대인 오 원내대표는 2006년 서울시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2015년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고, 2016년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