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택시기사 ‘타다’ 퇴출 집회에 일부 고객들 “친절하고 가격도 합리적…반성해야”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30℃

베이징 22.9℃

자카르타 30.6℃

택시기사 ‘타다’ 퇴출 집회에 일부 고객들 “친절하고 가격도 합리적…반성해야”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타다 OUT' 깃발 흔드는 택시기사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타다 퇴출’ 집회에서 깃발을 흔들고 있다. /연합
택시기사들이 ‘타다’ 퇴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자 ‘타다’를 이용해 본 일부 고객들이 경험담을 올리며 택시 업계에 쓴소리를 날렸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15일 오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1만명(경찰 추산 3000여명)의 택시기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타다 퇴출 끝장 집회’를 열고 “25만 택시 종사자의 명운을 걸고 무기한 정치 투쟁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들은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이어 최근 세를 급격히 확장하고 있는 ‘타다’ 때문에 택시업계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타다’를 이용해 본 일부 고객들은 경험담을 올리며 일부 택시 기사들의 태도를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타다를 타니 기사님이 ‘춥지 않으세요?’ ‘노래 꺼 드릴까요?’ ‘목마르면 말씀해주세요’ ‘충전기 배치돼 있습니다’ 등 친절한 응대를 해주셨다. 일반 택시기사들도 배워야 한다”고 호평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타다를 여러 번 이용해본 고객으로서 친절함과 편안함을 제공해준다. 합리적 가격과 결제 시스템, 그리고 카니발이라는 수납공간 때문에 직업상 이용을 많이 한다. 손님 가려 받는 택시기사들은 반성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반면 “누구나 내 밥그릇에 위해가 가해지면 참을 수 없는 분노감을 갖는 게 당연하다. 한 집의 가장이라면 그냥 보고만 있을 순 없었을 것. 이런 현실이 안타깝다”라며 택시 기사들의 ‘타다’ 퇴출 요구를 이해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