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속노조, 현중 물적분할-대조 매각저지 결의대회 개최

금속노조, 현중 물적분할-대조 매각저지 결의대회 개최

조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우조선 특혜 매각, 지역경제 죽게 만드는 것 …31일 주총 전면 대응"
190522 금속노조 대우조선 매각 반대 집회
전국금속노동조합은 22일 오후 2시께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구호를 외치고 있는 결의대회 참석자들의 모습. /조준혁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은 22일 오후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 추산 1000여명의 참석자들은 오는 31일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등을 결정하는 주주총회가 이후 구조조정을 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독점 통한 조선산업 생태계 교란시도 중단 △물적분할 추진 중단 △밀실협상 중단 등을 촉구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 인수를 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물적분할이라는 생소한 말로 또다시 구조조정에 나서려고 하고 있다”면서 “또한 대우조선 특혜 매각은 지역경제를 죽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를 막으면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를 절대 할 수 없다”며 “우리가 앞장서 이 싸움 끝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속노조는 결의문을 통해 “현대중공업을 세계일류 조선소로 만든 것은 바로 노동자”라며 “우리는 대우조선 재벌특혜 매각을 결코 인정할 수 없으며 오는 31일 주주총회에 전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대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현 실태를 알리자는 취지에서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사옥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190522 금속노조 대우조선 매각 반대 집회2
전국금속노동조합이 22일 오후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개최를 한 가운데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조준혁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