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례·감일 공공분양 청약 부적격자 방지대책 분주

위례·감일 공공분양 청약 부적격자 방지대책 분주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청약제도가 까다로워져 부적격당첨자가 대거 나와 건설사들이 대책마련에 나섰다.

복잡한 청약제도와 정책 변경에 따른 피해사례가 나오지 않도록 업계에서도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부적격자 최소화에 힘쓰고있다.

부동산 규제가 본격화되기 전에는 당첨자를 뽑은 뒤 계약만 하면됐다.

하지만 지금은 실제 계약 시작 전날까지 당첨자와 심지어 예비당첨자들의 서류까지 미리 검토를 하고 있다.

23일 건설·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하남 감일지구에서 지난달 분양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은 공공분양 상담 유경험자를 상담사로 채용했다.

이 단지는 공공분양아파트로 민간분양보다 상대적으로 청약조건이 까다롭다.

특히 특별공급의 경우 재산 유무나 수입 등에서 조건이 좀더 깐깐했다. 그래서 주택전시관 오픈 전부터 특별공급 청약자를 위한 1:1 상담을 열흘 이상 진행 했다. 여기에 오는 6월 중순(10~12일) 계약을 앞두고 당첨자와 예비당첨자를 대상으로 서류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분양을 마친 힐스테이트 북위례도 입주 대상자들의 자격 검증을 위한 서류제출 기간을 5일간 가졌다.

지난 3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는 17일 당첨자 발표 이후 입주 대상자들의 자격검증 서류 제출 기간을 7일 동안 진행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