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엄중 문책...용납 안돼”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6℃

베이징 12.9℃

자카르타 29.4℃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유출, 엄중 문책...용납 안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5.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경화 한불
강경화 외교부 장관./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 관련 통화 내용 유출 사건에 대해 “엄중 문책 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며 “외교부 장관으로서 엄정하게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24일(현지시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을 위해 방문한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 특파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해 “공무원, 특히 국가 기밀을 다루는 외교 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흘린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그간 외교부에 크고 작은 사고들이 있어 사안에 따라, 경중에 따라 대응해 왔으나, 이번 사건은 차원이 다른 문제라 생각한다”며 엄정한 조치를 강조했다.

강 장관은 “실수가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상황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외교부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외교관들의 사기가 높지 않은 것 같다는 지적에 대해 강 장관은 “불필요한 일이나 대기, 주말 근무를 없앴다”면서도 “이런 실수 한번으로 외교부는 비판 받고 직원 사기가 많이 떨어진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실수의 경중을 따져서 그에 맞는 문책을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직원들의 프로페셔널리즘과 사기를 진작시키는 방법”이라며 이번 사건을 엄중히 처리할 뜻을 재차 표했다.

강 장관은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에 대해선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면서 “제 스스로도 리더십이 부족하지 않은가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 국민의 신뢰가 무너져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강 장관은 23일 열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과 관련 “고노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각료 급에서 상대방의 정상을 언급하는 것은 외교적 결례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의 강제징용 판결 관련 중재위원회 개최 요구에 대해서는 “외교적 협의를 검토하는 상황에서 중재를 가자 하면 더 복잡해 진다”면서 “결정까지 조금 더 많은 검토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