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람이 좋다’ 김연자 “항상 맞춤 의상 선호…화려한 옷은 내게 주는 선물”

‘사람이 좋다’ 김연자 “항상 맞춤 의상 선호…화려한 옷은 내게 주는 선물”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6.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MBC
가수 김연자가 자신의 의상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26일 오전 방송된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아모르파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연자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연자는 동네 의상실을 직접 찾아 자신의 무대 의상을 체크했다.

김연자는 “우리 시대 땐 맞춤이 많았다. 지금도 그래서 맞춤이 좋다”며 자신 만이 가지고 있는 옷의 특별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남들은 모르겠지만 나는 화려한 의상이 좋다”며 “이건 나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밝혔다.

의상실 사장은 “옷도 예쁘지만 몸매도 너무 예쁘다”고 호평했다.

김연자는 “커피도 마시고 김치도 나눠 먹는 사이”라며 의상실 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