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풀무원, IoT·RFID 기술 접목 ‘글로벌김치공장’ 완공…“김치세계화 나선다”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풀무원, IoT·RFID 기술 접목 ‘글로벌김치공장’ 완공…“김치세계화 나선다”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6.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풀무원 글로벌김공장 준공식_배추커팅식(후)
24일 전북 익산시 왕궁면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열린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 준공식’에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직접 자른 배추를 들어보이며 글로벌김치공장의 새출범을 축하하는 이색적인 ‘배추 커팅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윤태진 이사장·조규대 익산시의회 의장·이춘석 국회의원·이효율 풀무원 총괄CEO·이개호 장관·조배숙 국회의원·송하진 전북도지사·정헌율 익산시장.
풀무원이 최첨단 김치공장을 완공하고 글로벌 김치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풀무원은 지난 24일 전북 익산에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글로벌김치공장’ 준공식을 갖고 한국 고유의 프리미엄 김치를 직접 생산해 미·중·일 등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글로벌김치공장’은 풀무원이 1년간 300억원을 투자해 연면적 3만329㎡(9175평) 규모로 완공했다. 이 공장은 포기김치부터 맛김치·백김치·깍두기·섞박지 등 다양한 한국 고유의 프리미엄 김치를 하루 30t, 연간 1만t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이다.

이효율 풀무원 총괄 CEO는 이날 “풀무원은 1987년부터 한국 최초의 김치박물관을 30년년간 운영해온 소명의식과 노하우를 가지고 이번에 김치세계화라는 새로운 글로벌 도전에 나섰다”면서 “글로벌유통망으로 외국김치와는 전혀 다른 차별화된 한국 고유김치를 미국·중국시장을 넘어 일본·동남아·유럽까지 확장해 글로벌 넘버원 김치로 성장시켜 김치종주국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풀무원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 내부 설비 및 미국 월마트에 판매하고 있는 풀무원 김치.
특히 이번 가동을 개시한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은 IoT(사물인터넷) 등 최첨단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팩토리(공장)’이다.

노동집약적인 기존 김치공장과 차별화해 재료 입고부터 포장·배송까지 모든 과정을 자동화했다.

절임부터 포장까지 전 제조과정에 IoT 센서와 IP카메라를 설치해 온도·습·염도 및 제조 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균일한 맛의 김치를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기술로 재고관리까지 실시간으로 해 미국·중국·일본 등 각 수출국의 배송 시간을 고려한 최적의 숙성도로 김치를 출고한다는 계획이다.

성공적인 ‘김치세계화’를 위해 풀무원은 차별화된 고급김치를 생산하는 ‘프리미엄 전략’, 최고 수준의 품질과 위생안정을 자랑하는 ‘김치 과학화’, 균일한 맛을 내기 위한 ‘표준화’를 내세우고 있다.

‘씨앗유산균’으로 시원하고 깔끔한 맛의 김치를 새로 개발했으며, ‘김장독 쿨링시스템’으로 겨울철 냉기와 대지의 온기를 순환시켜 일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주는 ‘김장독 발효원리’를 구현해 풀무원 김치의 특장점도 극대화했다. 또한 IoT 기술을 적극 도입해 각 제조과정에 최적화도니 온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해 과발효를 방지하고 실시간 염도 측정으로 김치의 짠맛을 균일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박은영 풀무원식품 김치사업부장은 “풀무원은 세계시장에서 글로벌 넘버원 두부기업으로 글로벌 식품 빅마켓에서 다져온 유통노하우와 역량이 있다”면서 “한국 교민시장이 아닌 미국·중국·일본의 메인스트림 시장을 공략하고 풀무원 김치를 글로벌 넘버원 제품으로 만들어 진정한 김치세계화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