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왓쳐’ 한석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 발산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23.4℃

베이징 17.1℃

자카르타 32.4℃

‘왓쳐’ 한석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 발산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7.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27160821
한석규 /OCN ‘왓쳐’ 제공
‘왓쳐’ 한석규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했다.

오는 7월 방송되는 OCN ‘왓쳐’ 측은 27일 분위기를 압도하는 한석규의 첫 스틸컷을 공개해 관심이 집중됐다.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도치광(한석규 분)이 날 선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감정을 쉽게 읽을 수 없는 담담한 표정을 짓고 있다.

도치광은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비리수사팀 팀장이다. 비극적인 사건을 목격한 후 경찰 내부를 조사하는 감시자로의 외로운 길을 선택하게 된 인물이다.

한석규는 “장르에 충실하면서도 현실감 있는 대본이 인상 깊었다. 이러한 부분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한편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인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을 예정이다.

‘보이스3’ 후속으로 방송되는 ‘왓쳐’는 디테일한 연출력의 대가로 손꼽히는 안길호 감독과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운이 다른 내부 감찰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한석규, 서강준과 김현주까지 완성도를 담보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은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