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추진…20년 만에 고용안전망 완성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정부,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추진…20년 만에 고용안전망 완성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4.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업 곤란 취업취약계층 집중 지원
18∼64세의 취업취약계층 대상 취업지원서비스 제공
중형 고용센터 및 출장소 70개까지 확대
이재갑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국민취업지원제도 추진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정부가 저소득 구직자, 폐업 영세자영업자 등 취업취약계층 중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상에 대해 매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을 지원하는 등의 취업지원제도를 마련했다.

또 취업을 원하는 국민이 ‘1시간 이내’에 고용서비스 창구를 찾을 수 있도록 중형 고용센터 및 출장소도 추가로 설치한다. 기존 사업인 취업성공패키지와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국민취업지원제도’로 통합 운영된다. 이는 ‘고용보험’ 도입 이후 20년 만에 고용안전망을 완성하는 의미가 있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4일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제11차 일자리위원회를 개최하고 ‘국민취업지원제도 추진 방안’ ‘ 공공 고용서비스 발전 방안’을 의결했다

한국형 실업부조의 새로운 이름인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정부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취업을 돕고 종합적인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추진된다. 이날 열린 당정협의 결과를 반영해 입법예고 등 후속조치도 추진된다.

우선 정부는 기본적으로 취업이 곤란한 취업취약계층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취업 지원 서비스는 18~64세의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월평균 총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가구에 속한 사람들이다. 전문상담사와 1대 1 밀착상담을 바탕으로 한 개인별 취업 활동계획 수립 등이 주요 지원 내용이다.

올해까지 구직활동 청년에게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을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내년부터 요건심사형(의무지출)과 선발형(재량지출)으로 구분해 지원된다.

중위소득 50% 이하의 저소득층 중 신청일 기준 2년 이내 6개월 이상 취업경험이 있는 청년은 요건심사형으로, 중위소득 50∼120% 이하에 있더라도 경제활동 경험이 없으면 청년특례로 구분돼 선발형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중위소득 60% 이하의 특정취약계층이나 중위소득 60~100%에 속하는 중장년층 등에게 지원된 취업성공패키지는 ‘구직촉진수당 미지급’ 유형으로 분류돼 지원된다. 폐업 영세자영업자 등 지원이 이에 해당된다.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지원규모는 내년 35만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기준 중위소득 50%에서 60%로 확대해 지원규모를 60만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국민취업지원제도가 도입되면 근로빈곤층에 대한 고용 개선과 빈곤완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노동연구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취업률은 16.6%p 상승, 빈곤가구 인원도 36만명 감소를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정부는 구직활동 및 맞춤형 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구인·구직자 특성에 적합한 정책정보 및 일자리 정보를 자동으로 추천해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가까운 곳에 종합 고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 7월까지 70여개의 중형 고용센터 및 출장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지자체 청사나 일자리센터 등 기존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종합 고용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정부는 이번 입법예고를 시작으로 내년 7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시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근거법률 제정, 상담 인프라 확충, 취업지원 서비스 모델개발 등 제도도입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자리부조
/제공=고용노동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