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6월 말 남북정상회담, 현실적으로 어렵다”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청와대 “6월 말 남북정상회담, 현실적으로 어렵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0. 1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는 10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현실적으로 이달 말 개최는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6월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 “현실적으로 시기적 문제나 기간 문제 등을 봤을 때 이달 말에 열릴 것이라고 보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남북 관련 협상은 최종 결정 후 발표하는 게 원칙”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이 이달 말 확실히 안 열린다고 단언할 수 없다”고 말해 가능성이 열려있음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협상이라는 것이 조건이 어느 순간 맞게 되면 곧바로 열릴 수 있다”며 “특히 북한과 미국의 핵과 관련한 협상이라 조건이 무르익을 때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그런 것이 어느 정도인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7일 브리핑에서 경제 하방 장기화를 우려한 것이 최근 한 방송사와의 대담에서 ‘2분기에는 경기가 개선될 것’이라고 한 홍남기 부총리의 전망과 다른 것 아니냐는 지적에 “서로 배치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윤 수석은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경기의 하락을 예상하는 전반적 상황을 언급했다”며 “전체 내용은 우리 경기가 나빠질 것이라는 취지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