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2019-1차 전작권 전환 추진평가회의’…하반기 IOC 검증 준비점검
2019. 06.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8℃

도쿄 28.3℃

베이징 33.8℃

자카르타 34.2℃

국방부, ‘2019-1차 전작권 전환 추진평가회의’…하반기 IOC 검증 준비점검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경두 장관 주재 회의 개최…후반기 전작권 전환 추진방향 논의
190612 전작권 전환 추진평가회의 (1)
12일 합동참모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1차 전작권 전환 추진평가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발언하고 있다./제공=국방부
국방부는 12일 정경두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합동참모본부 대회의실에서 ‘2019-1차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추진평가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국방부, 합참 및 각 군 본부, 작전사, 국직부대 주요직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전반기의 전작권 전환 업무성과를 점검하고 후반기 전작권 전환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장관은 정부의 국방예산 증액 편성을 반영한 우리 군의 핵심군사능력 조기 확보 노력을 점검하고 국방개혁 2.0 추진과 연계해 연합지휘통신(C4I) 및 작전운용 체계 개선 등 ‘우리 군 주도의 연합작전능력’의 완전성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 정 장관은 한·미 특별상설군사위원회(SPMC)를 통해 진행 중인 우리 군의 핵심군사능력에 대한 공동평가가 양국 간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고 전작권 전환 추진의 촉진제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

정 장관은 전반기 한·미 통합국방협의체(KIDD), 상설군사위원회(MC) 등 한·미 국방·군사 당국 간 다양한 협의체를 통해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해 온 ‘후반기 기본운용능력(IOC) 검증’을 위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정 장관은 후반기 한·미 연합연습을 계기로 시행될 IOC 검증과 관련해 “우리 군의 능력과 신뢰를 국민들에게 보여줄 수 있도록 모든 제대별, 기능별, 전략·전술적 수준별로 전군(全軍)의 역량을 집중해 더욱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장관은 “우리 군의 전작권 전환 준비에 대한 열정과 의지, 연합작전을 주도할 수 있는 전문성과 능력을 실질적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