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6월 말 트럼프 방한 이전 김정은과 만남이 바람직”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문재인 대통령 “6월 말 트럼프 방한 이전 김정은과 만남이 바람직”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슬로 포럼에서 '한반도 평화' 말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가능하다면 6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 역시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대학 포럼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의 존재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북·미가 친서를 교환할 때마다 한국 미국은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번 친서 역시 사전부터 전달될 것을 알고 있었고, 전달됐다는 점과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들의 친서는 교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