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좌관’ 신민아 “보좌관 역할, 나와 어울릴까 고민해…좋은 변화 기대돼”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1.1℃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2℃

‘보좌관’ 신민아 “보좌관 역할, 나와 어울릴까 고민해…좋은 변화 기대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좌관' 신민아 /사진=정재훈 기자

 '보좌관' 신민아가 이번 역할로 좋은 변화가 있을 것 같다는 기대를 드러냈다.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곽정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정치인 강선영 역의 신민아는 "그간 해왔던 드라마에서 제가 직업을 갖고 있는 캐릭터를 많이 안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신민아는 "이 드라마에서 보좌관이라는 캐릭터를 처음 봤을 때 나랑 어울릴 수 있을지 고민됐다. 또 선영이라는 캐릭터가 나와 어떤 지점이 비슷한 건지, 그릴 수 있을 것인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처음 찍을 때도 힘 있는 많은 선배님들 안에서 내가 어떻게 강한 모습을 보여야 할까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던 중 센 것에 집중하기보다 선영이라는 인물이 고민하는 지점이 뭐고 선영이가 원하는 목표가 뭔지 들여다보려고 노력했다. 그러다 보니까 이해가 가더라. 집중하는 모습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여러 인물들이 있는데 각자 어떤 생각이나 위치는 다르지만 갖고 가고자 하는 목표나 야망, 욕망은 비슷하다. 방식이 다를 뿐이다. 선영이도 그런 목표를 향해 치열하게 달려가는게 저에게 새롭게 느껴졌다"며 "이것들을 표현하면 저의 연기 경력에서도 좋은 변화가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컸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도 밝혔다.


한편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다. 


'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가 함께 한다. 10부작씩 시즌1과 2가 나뉘어 방송된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