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기문 “북 식량 부족 150만t, 국제사회 지원 없으면 상황 악화”
2019. 08. 2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3℃

베이징 22.9℃

자카르타 26℃

반기문 “북 식량 부족 150만t, 국제사회 지원 없으면 상황 악화”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6. 13. 0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 전 유엔 사무총장 안보리 회의 참석
"북, 완전한 비핵화 위한 미 노력 지지...대북제재 충실히 준수해야"
"미, 이란 핵합의 탈퇴, 북핵 관련 잘못된 신호 줄 수 있어"
환영사하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분쟁 예방과 조정을 주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식량부족 등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주의를 촉구했다. 사진은 반 전 총장이 지난 1일 충남 천안 교보생명 연수원에서 열린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민정책참여단 출범식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자격으로 환영사를 하는 모습./사진=국가기후환경회의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의 식량부족 등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주의를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분쟁 예방과 조정을 주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북한의 실질적 식량 부족량이 150만t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북한이 지난 20여년간 만성적인 식량부족을 겪어온 것을 감안할 때 국제사회의 지원이 없으면 상황이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 정부가 최근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확정한 사실도 전했다.

정부는 지난 5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통해 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에 450만 달러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에 350만 달러를 남북협력기금에서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하고, 11일 오후 해당 국제기구에 송금을 마쳤다.

반 전 총장은 전직 유엔사무총장 및 국제 원로그룹 ‘디 엘더스(The Elders)’ 부위원장 자격으로 안보리 초청을 받아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반 전 총장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며 “이런 맥락에서 우리는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유지하고 충실히 준수해야 한다. 모든 유엔 회원국이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 ‘실패’ 이후 안타깝게도 북·미 간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며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협상이 가능한 빨리 당사자들 간에 재개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란 핵합의 탈퇴와 관련, 중동의 지역 안정을 약화할 뿐 아니라 북핵 관련 협상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면서 “심각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미국과의 합의나 약속을 신뢰하지 않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아일랜드 대통령을 지낸 메리 로빈슨 ‘디 엘더스’ 위원장은 안보리가 보호를 제공하고 권리를 수호해야 할 기구이지만 “지난 수십년 간, 특히 5개 상임이사국은 책임을 다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