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름철, 졸음운전·땅 꺼짐 주의하세요

여름철, 졸음운전·땅 꺼짐 주의하세요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는 13일 여름철 폭우와 폭염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며 운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여름에는 창문을 닫은 상태로 에어컨을 틀고 운전하면서 졸음운전이 발생하기 쉬우며, 잦은 비로 인한 땅 꺼짐이나 폭염으로 도로가 융기하여 손상되는 현상이 나타나 안전을 위협한다.

clip20190613081458
최근 5년(2014~2018년)간 월별 교통사고 현황/도로교통공단 제공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여름철(6~8월) 교통사고는 총 142만3365건(전체 24.5%)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5265명의 사망자와 227만14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clip20190613081612
2018년 월별 졸음운전 사고 현황/도로교통공단 제공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6~8월) 졸음운전 사고는 평균 130건이 발생했으며, 이는 지난해 1년간 평균 108건보다 22건이나 많은 수치다. 특히 창문을 닫은 채로 에어컨을 틀면 운전 중에 쉽게 졸음이 오거나 집중력이 약해지면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여름에는 폭우나 폭염으로 도로노면이 손상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과속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땅 꺼짐 현상은 6만2501건이 발생했으며, 장마나 태풍 등의 영향으로 폭우가 잦은 6~8월에 1만4740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폭염으로 인해 콘크리트 도로 등이 팽창해 융기하는 현상도 총 11건 발생했으며, 모두 여름철(6~8월)에 나타나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음 수칙을 지켜야 한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틀면 공기가 순환되지 않아 졸음이 올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한다. 졸음이 올 때는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반드시 쉬어가야 하며, 장거리를 운전할 때에도 1시간 간격으로 휴식을 취한다.

장마철에는 잦은 비로 노면이 젖어 미끄러워지거나 도로에 손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과속은 절대 금물이다. 특히 화물차나 트레일러 등의 대형차량이 자주 통행하는 아스팔트 도로는 도로의 피로가 누적돼 땅 꺼짐이 생기기 쉬우므로 해당 도로에서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땅 꺼짐을 발견하면 급조향, 급제동을 자제하고 속도를 줄여 가급적 피해가야한다. 또 기온이 높을 때는 도로 솟음 현상으로 도로 간 이음쇠 부분이 돌출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해당 구간을 지날 때에는 충분히 속도를 줄여야 한다. 도로에서 땅 꺼짐 및 도로 솟음 현상을 발견하면 다른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도로공사에 신고한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한여름에는 차량이나 도로상태가 나빠져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꼼꼼하게 점검하고 과속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