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이야기 의견차 아니다”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이야기 의견차 아니다”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고위관계자 "트럼프 북한과 최대한 늦게 만나겠다고 한 것 아니야"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YONHAP NO-4134>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후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한 것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서두르지 않겠다고 한 것에 대해 이견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의견이 북·미 대화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견과 차이를 보이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의견차라고 판단하시는 데 제가 볼때는 의견차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최대한 늦게 만나겠다고 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전체 발언의 문맥으로 봤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만남을 미룬다고 얘기할 수 있겠냐. 그렇게 해석하는 것은 전체 발언의 문맥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야기와 문 대통령의 이야기가 서로 다르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대북 관계가 잘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표현을 네 차례나 썼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질의응답에서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오슬로포럼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 방한전 남북정상회담을 하자고 제한한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을 했으면 좋겠다는 건 당연한 이야기”라며 “이미 4월 11일 한·미정상회담에서도 이런 내용의 이야기를 했듯이 조속히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부분에 대해서는 한·미간 이견이 있는 게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남북정상회담을 빨리 여는 것에 대해 이견이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논리적 맥락을 찾아볼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빨리 하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